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광역버스에 임산부 세이프벨트 장착한 배려석 운영

기사승인 2017.08.10  14:40:56

공유
default_news_ad1

- 고양시, 23일부터 전국 최초로 시행

고양시가 광역버스에 임산부 세이프벨트를 장착한 임산부 배려석을 설치·운영한다.

고양시는 오는 23일부터 전국 최초로 버스에 임산부 세이프 벨트를 장착한 임산부 배려석을 설치·운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임산부 세이프벨트란 배가 나온 임산부도 편안하고 안전하게 안전벨트를 착용할 수 있도록 도와주며 예기치 못한 사고가 발생하더라도 안전벨트로 인한 충격이 복부에 가지 않도록 안전벨트 하단이 골반과 허벅지에 위치하도록 잡아주는 보조 장치다.

올해부터 도로교통법상 전 좌석 안전벨트 착용이 의무화됐으나 임산부는 안전띠를 착용하지 않아도 되는 대상으로 규정돼 있다.

그러나 안전벨트를 착용하지 않았을 경우 임산부와 태아 사망률은 착용했을 때와 비교시 약 5∼6배에 달한다는 연구 결과에 따라 사고 위험을 대비하기 위해서는 올바른 안전벨트 착용이 반드시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고양시는 광역버스에 임산부 세이프벨트를 장착, 배려석을 운영함으로써 임산부가 안전하게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는 사회 환경을 만들어 나갈 방침이다.

향후 ▲선진버스주식회사 ▲(주)가온누리엠 ▲명성운수 3개의 운송업체가 동참해 총 65대의 버스에 65석의 배려석이 설치된다.

또 국내 1위 카시트 브랜드인 (주)다이치에서 임산부 세이프벨트를 후원하고 교통안전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임산부들의 안전한 이동권 보장을 위한 캠페인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고양시 관계자는 “이 사업은 고양여성네트워크의 시민 제안으로 민·관이 함께 지역 안전 사회망을 구축했다는데 의의가 있다”며 “앞으로도 여성이 주체가 되는 다양한 여성친화 안전콘텐츠를 발굴하고 사업을 추진함으로써 안전하고 행복한 고양시를 만들어 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승준 기자 ohsj@safetynews.co.kr

<저작권자 © 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