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20층 높이 타워크레인 해체 중 추락…3명 사망

기사승인 2017.10.10  14:31:35

공유
default_news_ad1

10일 오후 1시 36분께 경기도 의정부시 낙양동 민락2지구 한국토지주택공사(LH) 아파트 신축공사 현장에서 작업중이던 20층 높이의 타워크레인이 넘어지는 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근로자 염모(50)씨 등 3명이 숨지고 김모(51)씨 등 2명이 다쳤다.

사고 당시 4명은 20층 높이의 타워크레인 기둥에서 크레인 해체작업을 하던 중이었다.

이들 중 3명은 타워크레인이 넘어지며 지상으로 추락해 숨졌다.

부상자 김씨는 다행히 10층 높이의 타워크레인 줄에 걸렸다가 사고 1시간 만에 119구조대에 의해 구조됐다. 그러나 중상을 입어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다.

다른 부상자 1명은 지상에 있던 타워크레인 기사로, 스스로 타워크레인에서 빠져나와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사고는 타워크레인을 해체하기 위해 기둥 구조물을 들어 올리는 '텔레스코핑(telescoping)' 작업 중 타워크레인이 균형을 잃고 넘어지면서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근 아파트에서 사고를 목격한 경비원은 "기둥과 가로로 연결된 붐대(지지대) 끝부분에서 구조물 7∼8개가 밑으로 꺾이면서 타워크레인이 크게 흔들렸고 기둥까지 넘어갔다"며 "그러면서 기둥에서 작업하던 근로자들도 추락했다"고 말했다.

소방당국은 타워크레인 잔해에서 수색작업을 벌였으나 추가 사상자는 없었다.

경찰은 목격자와 공사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 중이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