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폭발·과열 등 ‘휴대용 선풍기’ 사고 8배 증가

기사승인 2018.07.13  12:25:41

공유
default_news_ad1

- 행안부, “KC마크·배터리 안전인증번호 등 꼼꼼히 확인해야”

간편하게 더위를 식힐 수 있는 휴대용 선풍기의 인기가 나날이 높아짐에 따라 관련 안전사고도 급증하고 있어 안전한 휴대용 선풍기 사용을 위한 사용자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행정안전부는 13일 무더운 여름 휴대성과 간편함으로 휴대용 선풍기의 사용량이 늘고 있어 관련 안전사고 발생이 우려된다며 휴대용 선풍기 사용시 주의사항을 공개하고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 집계에 따르면 2015년부터 올해 4월말까지 휴대용 선풍기와 관련해 총 40건의 사고가 접수됐으며 특히 지난해 발생한 휴대용 선풍기 안전사고는 33건으로 2016년 4건에 비해 8배 이상 증가했다.

주요 사고 원인으로는 폭발·화재·과열 등이 20건(50%)으로 가장 많았고 손가락 눌림·끼임으로 다치는 사고도 2건 발생했다.

휴대용 선풍기를 안전하게 사용하기 위해서는 구입시 제품이나 포장지에 표시된 KC마크, 전자파적합등록번호, 배터리의 안전인증번호를 확인하고 1개라도 누락됐을 경우 불법 제품일 수 있으니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

또 휴대용 선풍기의 장시간 사용은 모터 과열로 인한 화재발생 위험이 있어 주의해야 하며 충전시 전압이 높은(9V) 고속 충전기는 과열위험이 높으므로 제품에 표시된 용량에 맞는 충전기(대부분 5V·1A 용량의 스마트폰 충전기)를 사용해야 한다.

이밖에 손가락 끼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간격이 촘촘한 보호망과 재질이 부드러운 선풍기날로 제작된 제품을 골라야 한다.

지만석 행정안전부 예방안전과장은 “휴대용 선풍기는 작고 사용이 편리해 자칫 안전에 소홀해지기 쉽다”며 “선풍기를 사용할 때 꼭 안전수칙을 잘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김미래 기자 khj@safetynews.co.kr

<저작권자 © 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