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추석 연휴 ‘24시간 사고 감시체제 강화’ 및 병원·약국 안내

기사승인 2018.09.21  11:19:19

공유
default_news_ad1

- 경기재난안전본부, 특별경계근무 돌입해 안전에 만전

경기재난안전본부가 추석 연휴 기간동안 24시간 사고 감시체제를 강화한다.

경기재난안전본부(본부장 이재열)는 27일까지 7일간 추석을 맞아 도민이 안전하고 편안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특별경계근무에 돌입하는 등 안전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라고 21일 밝혔다.

이번 특별경계근무는 도내 전 소방관서를 대상으로 실시되며 소방관서장 중심의 신속하고 안전한 초기대응체계 구축과 취약대상에 대한 24시간 감시체제 강화 및 연휴기간 문을 여는 병원, 약국 안내 등 생활안전서비스 제공 등이 보강된다.

재난안전본부는 이미 지난 9월3일부터 전통시장, 백화점 등 다중이용시설 235개소에 대한 소방특별조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화재취약대상 586개소를 찾아가 안전 스티커와 주택용 소방시설 전단지를 배부하는 등 안전컨설팅을 실시했다.

아울러 도내 전통시장 22개소에 대한 소방안전교육과 군포 중앙공원과 김포 걸포중앙공원 등 4개소에서 소방안전 체험장을 운영해 안전문화 환경을 조성했다.

경기재난안전본부 관계자는 “추석 연휴 기간에도 병원 안내 등 다양한 생활안전서비스 제공과 귀성객들을 위해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안전캠페인도 추진한다”며 “안전하고 편안한 추석 연휴를 위해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정로순 기자 notto@safetynews.co.kr

<저작권자 © 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