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실시간 열차후방 잔여거리·장애물 감지 기술 개발

기사승인 2019.01.11  15:42:30

공유
default_news_ad1

- 코레일, 3월부터 오봉역에 시범운영 계획

ICT기반 열차후방 실시간 영상 모니터링 시스템.

화물열차 후방 잔여거리와 이상물체를 감지해 기관사와 역 관제원에게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ICT 기반 안전기술이 개발됐다.

코레일(사장직무대행 정인수)은 11일 ‘ICT기반 열차후방 실시간 영상 모니터링 시스템’ 시범운영 계획을 밝혔다.

신례원역에 시범 설치된 이 시스템은 선로 끝부분에 설치된 레이더 검지기로 남은 거리를 감지하는 원리로 감지된 거리 데이터는 차세대 무선기술로 기관실과 역 관제실에 고화질 영상으로 전달된다.

또 코레일에 최적화된 객체 인식 알고리즘으로 열차가 움직이는 방향의 선로에 장애물이 인식되면 기관실과 역 관제실에 있는 영상장치에 바로 경보가 울리게 된다.

코레일은 시스템 확대 적용을 위해 3월부터 연말까지 오봉역에서 시범운영 과정을 거쳐 시스템 안정성을 확인할 계획이다.

정정래 연구원장은 “ICT기술을 적극 활용해 안전한 열차 운행을 위한 기술 개발에 앞장 서겠다”고 말했다.

김미래 기자 khj@safetynews.co.kr

<저작권자 © 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