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안동 신도시 에너지타운 공사장 거푸집 붕괴… 근로자 3명 추락사

기사승인 2019.03.18  13:19:33

공유
default_news_ad1

- 높이 20m 현장서 콘크리트 타설 중 참변, 경찰 사고 경위 조사

근로자 3명이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한 경북 안동시 풍천면 환경에너지종합타운 공사장 전경.

경북 안동 환경시설 공사 현장에서 근로자 3명이 20m 높이에서 떨어져 모두 숨졌다.

18일 낮 12시 41분께 안동시 풍천면 도양리 경북도청 신도시 내 북부권 환경에너지종합타운 공사장 5층에서 콘크리트 타설을 하던 A(39)씨와 B(50)씨, C(50)씨가 20m 아래로 추락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급대가 이들을 구조해 인근 안동병원과 성소병원, 안동의료원으로 각각 옮겼으나 모두 숨졌다.

이들은 쓰레기 소각 등을 위해 짓는 환경에너지종합타운 5층 데크플레이트(철물 거푸집) 상부에 콘크리트 타설을 하던 중 거푸집이 하중을 못 이겨 붕괴하면서 떨어졌다.

소방당국은 "사고가 난 뒤 구급대가 출동해 근로자 3명을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모두 심정지 상태였다"고 밝혔다.

경찰은 공사 업체 관계자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 조사에 나섰다.

경북도는 안동, 영주, 문경 등 북부 11개 시·군에서 발생하는 쓰레기와 음식물을 처리하기 위해 2천97억원을 들여 북부권 환경에너지타운을 짓고 있다.

민간투자로 에너지타운을 건설하고 경북그린에너지센터㈜가 20년간 운영한다.

2016년 12월부터 공사를 시작해 오는 8월 완공할 예정이다.

처리 용량은 하루에 510t(소각 390t, 음식물류 120t)이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