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해빙기 문화재 건물 보존 상태 등 안전점검

기사승인 2019.03.22  14:58:14

공유
default_news_ad1

- 고양시, 변형 유무·소방시설물 작동기능 상태 확인 등

해빙기를 맞아 문화재가 많은 고양시에서 문화재 건물 보존 상태 및 소방시설물 작동기능 등을 확인하는 점검이 전개되고 있다.

경기도 고양시는 해빙기를 맞아 지난 21일부터 관내에 소재한 문화재의 안전점검을 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21일 진행된 점검에는 시 교육문화국장을 비롯한 관련 부서 6명이 참여했으며 사적지로 지정된 벽제관지를 시작으로 일본으로 밀반출된 육각정 터와 경기도 문화재로 등재된 고양향교·고양 영사정, 고양시 지정 문화재인 김주신 선생 묘소·신도비·김홍집 선생 묘소 등을 방문했다.

주된 점검내용은 ▲해빙기로 인한 문화재 변형 유·무 확인 ▲문화유산의 활용방안 ▲소화전 등 소방시설물의 작동기능 상태 ▲도굴·도난 여부 등이다.

점검 결과 시급성과 현장 상황에 따라 단계별로 나눠 현장 조치가 가능한 사항은 담당 공무원이 현장에서 시정조치를 취하고 보수·보강이 필요한 사항은 예산을 최대한 확보해 조속한 시일 내에 조치할 계획이다.

한편 현재 고양시에는 총 150여점의 문화재가 있으며 이는 전국 자치단체 중 5번째로 많은 양이다.

특히 영사정·흥국사·밤가시 초가 등 건축문화재, 북한산성·행주산성과 같은 성곽, 불교 관련 문헌·불화·행주성당 등 종교 관련 유적, 천연기념물인 송포 백송 등 다양한 문화재가 지정돼 있다.

고양시 관계자는 “문화재 안전을 유지하기 위해 정기적으로 점검을 해 만약의 안전사고를 미연에 예방하고 시민이 안심하고 문화유산의 가치를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상엽 기자 milwanl@naver.com

<저작권자 © 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