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낙연 총리, 김용균 특조위 결과에 따른 후속조치 지시

기사승인 2019.08.21  13:16:47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 = 국무조정실 제공.

이낙연 국무총리는 ‘고(故) 김용균 사망사고 진상규명과 재발 방지를 위한 석탄화력발전소 특별노동안전조사위원회’의 조사 결과에 따른 후속조치를 고용노동부와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계기관에 지시했다.

이 총리는 2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제35회 국무회의에서 “특조위는 사고의 근본원인이 위험의 외주화와 원·하청간 책임회피에 있었다고 결론짓고 그 개선방안 등 22개 사항을 권고했다”며 “정부는 특조위의 권고를 최대한 존중하며 발전사 노동자의 안전강화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또 “서부발전은 산업재해사망에 대해 원·하청 노동자 사이에 차등을 뒀다고 하는데 용납할 수 없는 일로 관계부처는 사실관계를 파악해 합당한 조치를 취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박창환 기자 chpark073@empal.com

<저작권자 © 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