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음주 교통사고 5년새 27% 감소… 징역형 선고비율은 2배 증가

기사승인 2019.10.09  09:30:16

공유
default_news_ad1

음주운전 처벌이 대폭 강화되면서 음주운전 사고는 줄어들고 음주운전 사범에 대한 징역형 선고 비율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금태섭(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음주운전 교통사고는 1만9381건으로 집계돼 2013년(2만6589건)과 비교하면 27.2% 감소했다. 같은 기간 음주운전 사고로 인한 사망자와 부상자도 각각 52.4%, 30.9% 감소했다.

음주운전 재범자 수는 지난해 7만2892명을 기록해 5년 새 36.5% 줄었다.

또 금 의원이 대법원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음주운전 사범에 대한 1심 재판 결과 징역형(집행유예 포함) 선고 비율은 2013년 33.8%에서 지난해 69.1%로 2배 이상 증가했다. 올해 상반기에는 74.3%가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금 의원은 "사법 당국의 엄중한 법 집행으로 음주운전이 줄고 있다"며 "모두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음주운전 근절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