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가스안전공사, 전남 광양 포스코 사업장 고압가스 안전점검

기사승인 2019.11.22  14:39:52

공유
default_news_ad1

- 이연재 안전관리이사, 동절기 한파 대비 현장 애로사항·지원 방안 의견 청취

고압가스, 유해화학물질 취급시설 등 고위험 시설이 집중돼 있는 포스코 광양공장의 사고예방을 위한 안전점검이 펼쳐졌다.

한국가스안전공사(사장 김형근)는 21일 이연재 안전관리이사가 동절기 한파로 인해 사고 발생시 큰 피해가 우려되는 전라남도 광양 (주)포스코를 찾아 대형 사업장의 안전관리 실태를 점검했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공사가 집계한 가스사고가 10월말 기준 97건 발생했고 화학물질안전원이 집계한 유해화학물질 사고는 47건이 발생하는 등 지속적으로 고위험물질 관련사고가 발생하는 것을 예방키 위해 추진됐다.

이날 현장점검을 실시한 이연재 가스안전공사 안전관리이사는 “고압가스 및 유해화학물질 취급시설이 혼재돼 있는 대형 사업장은 사고 발생시 중대한 피해가 발생될 수 있어 사전 예방점검이 중요하다”며 “고위험 시설이 집중돼 있는 포스코 광양공장의 사고예방을 위한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포스코 관계자는 “공사로부터 고압가스 및 유해화학물질 취급시설 등 고위험 시설을 체계적인 통합안전관리를 받음으로써 공장 임직원의 안전관리 임무수행과 예방점검을 수행하는데 도움이 됐다”며 “향후 지속적인 안전관리 혁신 노력으로 원활한 제도 이행을 위한 다각적인 개선방안 발굴을 위해 공사와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화답했다.

오승준 기자 ohsj@safetynews.co.kr

<저작권자 © 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