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재난안전 문제 해결에 중앙·지방 협력

기사승인 2020.01.14  10:32:38

공유
default_news_ad1

- 제4차 ‘중앙-지방 재난안전 연구개발 협의체’ 회의 개최

재난안전 문제를 해결키 위해 중앙과 지방이 협력했다.

행정안전부는 14일 오후 2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제4차 ‘중앙-지방 재난안전 연구개발 협의체’ 회의를 개최했다.

협의체는 19개 중앙부처와 17개 시‧도가 참여하며 지역 협력 및 긴급 현안과제 등을 선정하는 재난안전분야 연구개발사업 심의‧조정 기구다.

지난해 4월 확대 출범 이후 ‘약물 성범죄’,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긴급 현안 신속 대응을 위한 연구개발 지원과 ‘5G 기반 재난문자 고도화’ 등 부처 협력사업을 발굴해 추진하고 있다.

이번 제4차 회의에서는 지역 현장의 문제를 지자체가 해당 지역의 산‧학‧연과 협업해 주도적으로 연구를 추진토록 ‘지역 맞춤형 재난안전 연구개발사업’을 선정‧지원한다. 지원기간은 3년이며 10개 사업 내외를 선정해 사업별로 연 6억원 정도를 지원한다.

지역 맞춤형 재난안전 연구개발사업은 지역별 체감이 다른 재난안전 위험도와 취약도 등을 바탕으로 지자체가 제안한 30개 과제 중 문제 해결 가능성과 성과 활용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10개 과제를 선정하고 1월 중 지역별 연구단을 공모해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재난안전분야 국가연구개발사업 예산의 효율적 투자 및 현장 활용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2020년도 재난 및 안전관리 기술개발 시행계획‘ 수립을 논의한다.

올해는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첨단기술을 활용해 다양한 재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연구개발사업을 확대 시행할 계획이다.

또 다부처 협력을 통해 효과적인 재난대응과 실행력 확보를 위해 2021년도 부처협력사업 추진방안을 협의‧조정한다.

‘농림업 환경재해 최소화 및 신속 복구체계 구축 기술개발(농진청-산림청)’, ‘방사능 재난 등 대규모 재난 대비 주민보호 시스템 개발(행안부-원안위)’의 2개 협력사업에 대해 예산을 우선 반영해 내년부터 추진될 수 있도록 관계 부처와 협의할 계획이다.

최복수 행안부 재난협력실장은 “국민의 삶과 밀접한 재난안전 연구개발사업의 성과를 얻기 위해서는 지역 현장과의 소통이 가장 중요하다”며 “사업 발굴에서부터 성과 적용 및 확산까지 전주기적으로 중앙과 지방이 협력해 사업의 성과가 현장에서 적용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용주 기자 dydwn7238@naver.com

<저작권자 © 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