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경기도, 별내·하남선 7개 철도건설현장 종합점검

기사승인 2020.01.14  11:20:42

공유
default_news_ad1

- 안전관리 및 임금지급 실태 등 점검

/ 사진 = 연합뉴스.

경기도가 설 연휴를 맞아 건설현장 주변 교통량 급증에 대비하고 강설이나 결빙 등으로 인한 인적·물적 피해를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경기도는 15일부터 21일까지 별내선 등 경기도 발주 철도건설사업 7개 현장을 대상으로 안전관리 및 임금지급 실태에 대한 종합점검을 실시한다고 14일 밝혔다.

점검 대상은 별내선 사업 4개 현장(3·4·5·6 공사구역), 하남선 사업 3개 현장(2·4·5 공사구역)으로 총 7개 점검반이 투입된다.

주요 점검 내용은 제설자재 확보 여부, 비상연락망 구축 및 비상대책 수립 여부, 현장사무실·숙소 등에 대한 화재예방 실태, 시설물 안전관리 실태, 제설 및 교통처리계획 수립 여부, 눈사태 발생예상지 안전관리 실태, 통행 불편사항 관리 실태 등이다.

또 도는 굴착사면, 옹벽 및 석축, 관로공사, 비계, 흙막이 지보공에 대한 붕괴재해 예방관리 실태는 물론 설 명절 이전에 건설기계 대여대금과 건설노동자 임금 등이 적기 지급됐는지 확인할 계획이다.

홍지선 경기도 철도항만물류국장은 “도내 철도건설사업 현장의 건설노동자가 풍요로운 설을 맞이하고 건설현장 주변에 거주하는 도민과 연휴기간 고향을 찾는 분들의 통행에 불편이 없도록 점검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수민 기자 smpark705@hanmail.net

<저작권자 © 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