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대전시, 10월부터 긴급재난문자 수어 서비스 시행

기사승인 2020.01.14  11:35:18

공유
default_news_ad1

- 안전정보 취득 사각지대 해소

수어영상제공시스템 / 사진 = 대전시 제공.

각종 재난과 관련한 예보와 경보, 응급대응요령을 알려주는 긴급재난문자가 청각장애인을 위해 수어로도 서비스될 예정이다.

대전시는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 ㈜멀틱스, 한국농아인협회와 ‘청각장애인을 위한 재난문자 영상지원 및 시각화 정보서비스’를 위한 실증협의체를 구성하고 수어영상제공시스템을 구축해 오는 10월부터 본격적으로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에 따라 대전시에서 운영 중인 지능형 재난 예·경보 체계에서 원스톱으로 재난문자를 발송하면 대전시 거주 청각장애인은 이를 수어영상으로 받게 된다.

박월훈 대전시 시민안전실장은 “문자를 통해 전달되는 재난관련 정보를 청각장애인이 이해할 수 있는 수어영상으로 시각화해 제공함으로써 정보 취득 사각지대에 있는 청각장애인의 재난정보 접근 차별성을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사회적 약자가 불편없이 신속하게 재난정보를 취득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수민 기자 smpark705@hanmail.net

<저작권자 © 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