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내년 안산·진도에 ‘종합형 해양안전체험관’ 생긴다

기사승인 2020.01.14  14:45:32

공유
default_news_ad1

- 선박탈출·이안류체험·생존수영 등 다양한 해양안전체험 가능

종합형 해양안전체험관 콘텐츠(안) / 사진 = 해양수산부 제공.

안산과 진도에 선박탈출, 이안류체험, 생존수영 등 다양한 해양안전체험을 할 수 있는 안전체험관이 2021년 개관을 목표로 건립된다.

해양수산부는 해양안전체험교육 강화 및 해양안전문화 정착을 위해 ‘2020년 해양안전문화 확산 추진계획’을 수립해 15일 발표했다.

이번 추진계획은 ‘해양안전문화 정착을 통한 국민행복 실현’이라는 비전 아래 해양안전체험 교육체계 구축, 대상자별 맞춤형 해양안전교육 실시, 해양안전문화정책 지속기반 마련, 해양안전문화운동 전방위 추진 등 4대 정책과제를 제시하고 있다.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먼저 선박탈출, 이안류체험, 생존수영 등 다양한 해양안전체험교육을 할 수 있는 ‘종합형 해양안전체험관’이 안산과 진도에 구축된다.

종합형 해양안전체험관에서 멀리 떨어진 지역에는 공공기관의 유휴공간을 활용한 소규모 해양안전체험관이 설치‧운영된다.

또 지역사회와 교육부(청) 등 관계기관과 협업을 통해 해양안전체험존과 학교해양안전교실 운영도 활성화될 계획이다.

정태성 해양수산부 해사안전정책과장은 “이번 추진계획을 통해 지역간 편차없는 해양안전체험교육 기회가 제공되고 수요자의 눈높이에 맞는 실습 위주의 해양안전체험교육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수민 기자 smpark705@hanmail.net

<저작권자 © 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