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용인시, 해빙기 사고예방 대형 건설공사장 67곳 안전점검

기사승인 2020.02.13  16:29:14

공유
default_news_ad1

- 오는 21일까지··· 안전관리 소홀시 공사중지 등 강력제재

기흥ICT밸리 SK V1 지식산업센터 현장 / 사진 = 용인시청 제공.

용인시가 해빙기 건설현장의 안전사고를 예방키 위해 안전점검에 나섰다. 

경기 용인시는 오는 21일까지 기흥ICT밸리 SK V1 지식산업센터 현장을 비롯한 대형 건설공사장 67곳에 대해 안전점검을 실시한다고 11일 밝혔다.

공사장 유형별로는 토목공사장 9곳, 건축공사장 44곳과 중단된 공사장 14곳 등이다.

용인시는 특히 수지 스카이뷰 푸르지오 아파트 흙막이 가설 공사장처럼 대규모 절·성토를 했거나 지하굴착 등으로 해빙기에 붕괴 등의 위험이 큰 10개 현장은 안전지도점검팀과 시설관리 부서, 시 안전관리자문단 등으로 합동점검반을 편성해 집중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점검 결과 재난 발생 위험이 커 안전조치가 시급한 경우에는 현장에서 보수·보강토록 지도한다. 안전관리가 소홀한 공사현장에 대해서는 즉시 시정토록 조치하거나 공사중지 명령을 내리는 등 관련 법에 따라 강력제재할 방침이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해빙기를 앞두고 대형 건설공사장에서 인명·재산피해가 발생치 않도록 공사장 안전관리 상태를 철저히 점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용주 기자 dydwn7238@naver.com

<저작권자 © 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