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방역당국, "31번 확진자보다 앞선 환자 있어"

기사승인 2020.03.23  11:11:18

공유
default_news_ad1
질병관리본부

코로나19 대구 첫 확진자로 알려진 31번 환자보다 먼저 발병한 환자가 있는 것으로 확인돼 방역당국의 감염경로 역학수사에 새로운 전기가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22일 정례브리핑에서 "31번 사례와 관련해 그때 조사를 진행 중일 때도 31번 사례보다 발병일 또 증상이 나타난 날이 앞서 있었던 사례들이 분명 있었다"고 밝혔다.

31번째 확진자(61·여)는 신천지 대구교회 신자로 지난달 7일부터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해 지난달 18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런데 대구의 병원에 입원한 원인 불명의 폐렴 환자 503명을 전수 조사해보니 6명의 코로나19 감염자가 나왔고 이 중 2명이 각각 1월 29일과 2월 1일 곽병원에 입원했다. 31번째 확진자의 발병일보다 앞선 시점이다.

방역당국은 역학조사 결과 신천지 대구교회 안에서 2월 7일부터 9일 사이 코로나19 의심증상을 보이는 사람들이 있었고 이에 따라 31번째 확진자가 감염을 최초로 일으킨 사람은 아니라고 판단했다.

대구에서 발생한 환자들의 좀 더 구체적인 감염 경로를 확인키 위해 방역당국이 신천지 신도들의 여행력 등도 추가로 분석하고 있는 가운데 실제 원인을 파악키 위해 1월과 2월 중국 방문 출입국 관리 기록을 모두 분석해봐야 한다는 의견이 힘을 얻고 있다.

또 1월 중순 중국에서 온 수학여행단의 대구 방문 및 청도 대남병원 조선족 간병인 관련, 국민이 이해할만한 결과를 제시해야 한다는 중론이다.

한편 감염병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은 해외 출입국 승객 명단은 보건복지부 장관이나 질병관리본부장만이 필요에 의해 입수하거나 명단을 공개할 수 있다고 규정돼 있다.

김태훈 기자 iglesiaskorea@gmail.com

<저작권자 © 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