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중국, ‘외국인 입국 전면 금지’

기사승인 2020.03.27  11:04:31

공유
default_news_ad1

- 중국 외교부·이민관리국, 28일부터 시행

G20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 사진 = 연합뉴스.

해외에서 들어오는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고 있는 중국이 현지시각으로 28일 0시부터 사실상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키로 했다.

중국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사실상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하는 조치를 단행했다.

중국 외교부와 이민관리국은 26일 홈페이지를 통해 “28일 0시부터 유효 비자와 거류허가를 가진 외국인은 추후 통지가 있을 때까지 입국이 일시적으로 금지된다”고 발표했다.

이와 함께 “다른 국가로 출국하는 외국 환승객에 대해 중국 도시별로 24~144시간 무비자 체류를 허용하던 제도도 중단된다”고 덧붙였다.

이는 사실상 모든 외국인에 대한 입국이 금지된 것이며 이에 따라 사업자 및 교민, 유학생 등의 피해가 예상된다.

한편 외교·공무 비자와 항공사 승무원 등에 발급하는 비자 등은 이번 조치에서 제외된다.

중국 외교부 관계자는 “경제무역, 과학기술 활동, 기타 인도주의적 사유 등으로 반드시 중국에 방문해야 하는 사람에 대해서는 각국 대사관에 새 비자를 신청하라”고 공지했다.

오승준 기자 ohsj@safetynews.co.kr

<저작권자 © 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