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식약처, 무허가·신고 손소독제 제조·판매자 7명 검찰 송치

기사승인 2020.07.09  14:08:08

공유
default_news_ad1

- 612만개 91억 상당 무허가·신고 제품 제조

식약처가 허가받지 않고 손소독제를 만들어 팔고 입건 이후에도 불법행위를 자행한 일당을 적발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손소독제에 대한 수요가 높은 상황을 악용해 의약외품인 손소독제를 무허가·신고로 제조·판매한 6개 업체 대표 등 관계자 7명을 약사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9일 밝혔다.

이들은 무허가 신고 의약외품 제조 판매로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진다.

수사 결과 무허가·신고 의약외품을 제조한 6개 업체는 공동모의해 2월 5일부터 4월 16일까지 손소독제 612만5200개 시가 91억원 상당을 제조해 404만2175개를 유통·판매했다.

이들 업체는 무허가·신고로 제조한 것을 숨기기 위해 손소독제 품목신고가 있는 업체와 공모해 의약외품 제조업체로부터 내용물을 공급받아 화장품 제조업체에서 손소독제를 충전·포장하거나 화장품 제조업체에서 직접 손소독제를 제조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이들은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돼 수사를 받고 있음에도 계속해서 화장품 제조업체에서 손소독제 내용물을 제조하고 사법당국의 감시망을 피해 충전·포장 장소를 변경하는 등 최초 적발된 손소독제 151만개보다 많은 제품을 무허가·신고로 제조·판매한 것으로 밝혀졌다.

식약처는 코로나19 확산을 악용한 불법 제조·유통행위를 근절키 위해 위반업체에 대해 엄정 수사할 방침이며 제조업 신고를 하지 않고 손소독제를 불법 제조·판매하는 행위에 대해 지속적으로 조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식약처 위해사범중앙조사단에서 운영하는 '보건용 마스크·손소독제 매점매석 등 신고센터'를 통해 무허가·신고 마스크·손소독제 제조와 판매 등 불법 행위에 대해 적극적으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두희 기자 doit3456@daum.net

<저작권자 © 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